facebook
본문 바로가기

자원고갈과 기후변화 등의 글로벌 환경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기아자동차는 보다 더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자동차를 만들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해 나가고 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차량 개발 단계에서부터 생산, 사용, 정비, 폐차 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친환경설계시트를 통한 자가점검, 개발과정 중 차량 해체를 통한 친환경성 재확인, 유해물질 검증 및 대체재료 개발, 친환경 소재개발, 연비향상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또한 생산에서부터 사용, 물류, 폐기에 이르는 전과정에 걸쳐 자동차의 잠재적인 환경영향을 평가하여, 그에 따른 효율적인 개선방안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카렌스는 이러한 친환경 차량개발 프로세스를 거쳐 제작된 차로 기존 동급차종에 비해 환경성이 개선되었습니다.

카렌스 카렌스 카렌스

기아자동차 친환경 자동차 개발 프로세스 체계

1. 설계(LCA검증, 유해물질 미사용 검증 및 유해물질 대체재료 개발/적용) 2. 사용(연비, 소음, 배출가스) 3. 폐기(재활용 가능률, 재료재활용 개발, 폐차 해체성)

국제 환경인증 취득

카렌스는 국제적 인증기관인 독일 TUV NORD (튀브노르트) 로부터 전과정 환경성 평가 (LCA)에 대한 환경인증 (Environmental Certification)을 인증 받았습니다.
환경인증은 크게 친환경 설계 (DfE: Design for Environment, ISO 14062)와 전과정 환경성 평가 (LCA: Life Cycle Assessment, ISO 14040s)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친환경설계(DfE) 부문에 대해서는 슬로바키아 공장 등을 대상으로 인증을 받은 바 있으며, 올 뉴 카렌스는 ISO 14040s 인증을 취득함으로써, 차량개발-생산-사용-폐기에 이르는 전과정에서의 환경영향을 적합한 방법론을 사용하여 객관적으로 평가, 활용하고 있음을 인증받았습니다.

이번 전과정 환경성평가 결과 카렌스는 전과정에서 지구 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은 15만km 주행 기준으로 기존 모델 대비 약 10% 저감되는 등 4개 환경영향 분야에서 뛰어난 환경성을 보였습니다.

인체 유해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

중금속 및 소음규제 대응
인체 유해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 인체 유해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 인체 유해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

카렌스는 환경부 [전기·전자 제품 및 자동차의 자원순환에 관한 법률] 및 [소음진동 규제법]에 의거하여, 4대 유해 중금속 사용 최소화와 차량의 소음 규제치를 만족하였습니다.
기아자동차는 EU(유럽연합)폐차법규를 만족하고 자동차의 환경성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부품 및 재료에 4대 중금속인 납, 수은, 카드뮴, 크롬에 대하여 사용을 줄이고, 대체 재질을 개발/적용하여 왔으며, 이에 따라 유예 및 예외조항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 대하여 2007년 6월에 대체재질 적용을 완료하였습니다.

국내외 재활용 가능율 규제 만족

설계 단계에서 폐차처리시의 재활용 가능성 평가, 법규 규제치 달성

기아자동차는 차량의 설계단계에서부터 친환경적인 폐차처리가 가능할 수 있도록 재활용성을 고려하여 설계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 자체시스템을 개발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출시되는 모든 차량에 대해서 전 부품의 구조/재질/중량 정보 및 적용 가능한 재활용기술을 기반으로 하여 재활용 가능율 및 재회수 가능율을 평가하고 있습니다.
이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대내적으로는 재활용성을 향상하기 위한 친환경설계를 지원하고 대외적으로는 국내, 유럽, 중국 등의 리싸이클 법규 및 인증을 대응하고 있습니다.

* 카렌스는 국내외 법규 규제치인 재활용가능율 85%, 재회수가능율 95% 를 모두 만족하며, 국내 자원순환법을 통하여 평가 신뢰성과 친환경성을 공인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