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로그인
  • 고객센터
  • 기아 소식
  • 차량

    승용

    • 모닝

    • 프라이드

    • K3

    • k3 쿱

    • K5

    • K7

    • K9

    하이브리드

    • K5 하이브리드 500h

    • K7 하이브리드 700h

    RV

    • 레이

    • 쏘울

    • 쏘울 EV

    • 올 뉴 카렌스

    • 스포티지R

    • 올 뉴 쏘렌토

    • 모하비

    • 올 뉴 카니발

    • 카니발 하이 리무진

    • 카니발 아웃도어

    택시/버스/상용

    • K5택시

    • K7택시

    • 뉴그랜버드

    • 봉고Ⅲ트럭

    • 탑차

    • 건설

    • 성력

    • 수송

    닫기
  • 친환경 차량
  • 구매정보
  • 고객서비스
  • 기업문화홍보
  • 이벤트

기아 소식

상단으로 이동

뉴스 및 공지사항

  • 뉴스
  • 공지
기아자동차 뉴스 내용
제목
기아차, 2014 부산국제모터쇼 참가
등록일
2014-05-29

-    기아차, 2014 부산모터쇼에서 ‘올 뉴 카니발’ 일반에 최초 공개
… 세계 최초 4열 팝업 싱킹 시트 적용, 넉넉한 실내공간 확보
… 초고장력강판 적용 비율 확대, 다양한 첨단 안전사양 적용 등 안전성도 극대화
… 가격은 소폭 인상하되 밸류는 대폭 확대해 소비자에게 더 큰 가치를 부여
-    콘셉트카 ‘GT4 스팅어’, ‘니로’국내 최초 공개 등 차량 27대 전시
… 역동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의 고성능 스포츠카 ‘GT4 스팅어’
…‘걸 윙 도어’ 장착한 하이브리드 콤팩트 크로스오버 ‘니로’
-    기아차의 미래 비전 담은 ‘新 미래주의’를 테마로 다양한 신기술도 함께 선보여
-    쏘울 레이싱 게임 대결 등 다양한 볼거리와 고객참여 행사 마련


기아자동차㈜가 6월 8일까지 벡스코(BEXCO,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소재)에서 개최되는 ‘2014 부산국제모터쇼(이하 부산모터쇼)’에서 대한민국 대표 미니밴 ‘올 뉴 카니발’을 29일 일반에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는 이날 일반인 공개일(30일)에 앞서 부산모터쇼 현장을 찾은 내•외신 기자단을 대상으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올 뉴 카니발’과 아웃도어 모델 등 파생모델을 전시해 프리미엄 패밀리 미니밴을 지향하는 ‘올 뉴 카니발’의 다양한 매력을 본격적으로 알리는 자리를 마련했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지난 1월 디트로이트모터쇼를 통해 처음 선보인 ▲후륜구동 스포츠세단 콘셉트카 ‘GT4 스팅어(Stinger)’, 지난해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 ▲ 하이브리드 콤팩트 크로스오버 콘셉트카 ‘니로(Niro)’를 국내에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 이삼웅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카니발은 대한민국에 미니밴 시대를 활짝 연 주역으로 ‘올 뉴 카니발’은 이러한 역사를 계승하고 한 단계 높아진 품격과 공간 활용성 등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미니밴의 새로운 가치를 시장에 전파하는 선구자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국내에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콘셉트카와 다양한 신기술을 통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하는 기아차의 미래 비전을 모터쇼를 통해 고객들에게 선보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자동차의 바다, 세계를 품다 (Ocean of vehicles, feeding the world)’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신 미래주의’를 의미하는 ‘네오 퓨튜리스모(Neo-Futurismo)’를 전시 테마로 제1전시장에 2,508㎡(약 76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올 뉴 카니발’과 콘셉트카 등 총 27대의 차량과 ▲K9 자율주행시스템 등 신기술 6종 ▲‘FIFA 월드컵 존’ 및 ‘유스 캐릭터(Youth Character) 존’ 등 다양한 볼거리와 고객 체험형 전시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 ‘올 뉴 카니발’ 부산모터쇼 통해 일반에 최초 공개

기아차는 3세대 카니발 ‘올 뉴 카니발’을 일반인을 대상으로는 처음으로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공개했다.

‘올 뉴 카니발’은 ‘가족을 위한 안전과 프리미엄 공간’을 지향하는 ‘프리미엄 패밀리 미니밴’으로서 이전 모델에 비해 더욱 세련되고 볼륨감 있는 디자인에 세계 최초로 4열 팝업 싱킹 시트를 적용 등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고 가족을 위한 안전성까지 높인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반영한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한 전면부 ▲차량의 옆면부터 후면부를 둘러싼 랩어라운드 글래스를 적용해 개방감을 극대화한 측면부 ▲스포티한 스타일의 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한 후면부 등 이전 모델 대비 한층 고급스러우면서도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올 뉴 카니발’의 실내는 세계 최초로 4열 팝업 싱킹 시트를 적용하고 보조 시트 배열을 개선해 내부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팝업 싱킹 시트는 기존 싱킹 시트와는 달리 4열 시트 등받이를 앞으로 접은 후 별도 이동 없이 그대로 누르면 바닥으로 4열이 숨어 들어가 평평한 공간을 만들게 되며, 이에 따라 최대 546L의 적재 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편의성과 공간 활용성을 모두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한 ▲9인승의 경우 기존 3열 구조를 4열로 조정해 실제로 활용도가 높은 2~3열 시트를 독립시트로 구성해 ‘프리미엄 미니밴’다운 안락한 승차감을 구현했으며, ▲11인승의 경우 2~3열의 보조 시트를 중간에 배치해 승하차 및 내부 이동의 용이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대형 콘솔 박스 등 다양한 수납공간을 갖추는 한편 ▲기어 노브 위치변경 ▲풀칼라 슈퍼비전 클러스터 ▲시인성이 뛰어난 8인치 대형 LCD 내비게이션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올 뉴 카니발’에는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kgㆍm의 힘을 발휘하는 R2.2 E-VGT 디젤 엔진을 탑재해 기존 모델 대비 최고출력 2.5%, 최대토크 1.1%, 연비는 최대 5.5% 향상시켜 성능과 경제성을 모두 향상시켰다.

또한 기아차 최초로 유로 6 규제를 만족시키는 동시에 국내 저공해차 인증도 획득해 혼잡통행료 50% 할인, 공영 주차장 주차요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특히 ‘프리미엄 패밀리 미니밴’을 지향하는 ‘올 뉴 카니발’은 가족의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삼아 최고 수준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초고장력강판(AHSS: Advanced High Strength Steel / 인장강도 60kg급 이상)을 기존 7%에서 52%로 대폭 확대 적용하고 ▲차체 구조를 크게 개선했다.

또한 ▲6에어백 시스템을 기본 적용해 탑승자의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한편 ▲액티브 후드 시스템을 적용해 보행자의 안전성까지도 높였다.

아울러 ‘올 뉴 카니발’에는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 ▲스마트 테일게이트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차선이탈 경보시스템 ▲후측방 경보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 및 안전사양을 대거 선택사양으로 제공해 고급 세단에 못지 않은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했다.

‘올 뉴 카니발’의 가격은 9인승의 경우(자동변속기 기준) ▲럭셔리 트림이 2,990~3,020만원 ▲프레스티지 트림이 3,250~3,280만원 ▲노블레스 트림이 3,610~3,640만원 선이다.

11인승(자동변속기 기준)은 ▲디럭스 트림이 2,700~2,730만원 ▲럭셔리 트림이 2,940~2,970만원 ▲프레스티지 트림이 3,200~3,230만원 ▲노블레스 트림이 3,560~3,590만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며, 최종 가격은 6월 출시 시점에 맞춰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9/11인승 카니발 외에도 ▲하이루프를 적용하고 무드램프와 독서등, 대형 고정식 모니터 등 고급스러운 내장으로 꾸민 ‘올 뉴 카니발 하이리무진’ ▲차체 밀착형 루프박스, 테일게이트 라이트 등을 적용해 캠핑 등에 편리한 ‘올 뉴 카니발 아웃도어’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장애인들을 위해 승하차 편의성과 탑승시 안전성을 높인 '올 뉴 카니발 이지무브'를 함께 공개해 고급감과 실용성을 두루 갖춘 '올 뉴 카니발'만의 매력을 알리는 자리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올 뉴 카니발 이지무브'는 기존 이지무브 차량 대비 성능과 편의성을 한층 높인 2세대 장애인 복지차 모델로, 현대차그룹이 2010년 출자해 설립된 사회적기업 '㈜이지무브(경기도 안산시 소재)'가 처음으로 제작과 판매를 맡는다.

새롭게 선보이는 '올 뉴 카니발 이지무브'는 차량 개조업계 최초로 장애인-비장애인 겸용으로 개발해 활용도를 크게 높인 것이 특징으로, 장애인이 탑승 시에는 휠체어를 탄 상태로 차량에 탑승 시키는 '폴딩형 슬로프'를 활용하고, 미사용 시에는 비장애인이 사용할 수 있도록 일반 시트가 장착된다.

■ 콘셉트카 ‘GT4 스팅어’, ‘니로’ 국내 최초 공개

기아차는 ‘올 뉴 카니발’ 외에도 콘셉트카 ‘GT4 스팅어’와 ‘니로’를 부산모터쇼를 통해 국내에 최초로 선보임으로써 기아차의 디자인 역량과 제품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GT4 스팅어’는 ▲2.0 터보 GDi 엔진과 6단 수동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315마력(hp)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고 ▲조작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조향장치를 장착해 더욱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전장 4,310mm, 전폭 1,890mm, 전고 1,250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GT4 스팅어’는 ‘K3’보다 낮은 전고로 공기 저항을 덜 받도록 설계됐으며, ‘K7’보다 넓은 전폭으로 안정적인 고속 코너링이 가능하다.

하이브리드 콤팩트 크로스오버 콘셉트카인 ‘니로’는 콤팩트한 차체에 기아차만의 정체성이 반영된 라디에이터그릴, 넓은 헤드램프 등으로 세련된 외관을 갖췄으며, 수퍼카에 주로 탑재되는 ‘걸 윙 도어’를 장착해 역동적인 느낌을 더했다.

‘니로’는 1.6 터보 GDi 감마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 7속 더블클러치 변속기(Double Clutch Transmission, DCT)를 탑재해 최고출력 205ps(1.6 터보 감마 엔진 160ps + 전기 모터 45ps)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 다양한 신기술과 고객 체험 전시물 통해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경험 제공

기아차는 전시관 내에 미래 자동차 기술과 관련해 ‘퓨처 모빌리티 랩(Future Mobility Lab)’이라는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미래 이동수단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증강현실 헤드업디스플레이(HUD)’와 도로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자동주행 기능을 시연한 ‘K9 자율주행시스템 탑재 절개차’ ▲직접적인 조작 없이 운전자의 동작을 인식해 다양한 기능을 작동하고, 운전자의 생체신호를 감지해 안전운전을 지원하는 ‘운전자 중심 주행 편의 시스템(UCD: User Centered Driving)’ 을 전시했다.

또한 ▲차량간 통신을 이용해 교통 상황을 미리 알려주고 도로 상황과 운전자의 감성을 고려해 맞춤형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는 ‘IVI(In-Vehicle Infortainment)’ 시스템 등 다가올 스마트카 시대를 대비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입는 자동차’를 표방한 ‘웨어러블 케이(Wearable K)’라는 미래 이동수단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한편 ▲실제 차량 조작으로 레이싱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차량인 ‘쏘울 레이싱(SOUL Racing)’을 통해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하는 레이싱 경기를 운영하는 등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는 ▲‘FIFA 월드컵 존’을 마련해 세계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의 자동차 부문 공식 후원사로서 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한편 관람객들이 직접 즐길 수 있는 ‘슈팅 스피드 기록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기아차의 브랜드와 관련된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이는 ‘브랜드 컬렉션 존’ ▲기아차 대표 캐릭터인 ‘엔지와 친구들’ 인형과 영상 등 어린이와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한 ‘유스 캐릭터 존’ 등을 마련했다.

이 외에도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기아차의 대표 모델인 K시리즈, 올 뉴 쏘울 등 승용차를 비롯해 상용차 뉴 그랜드버드 등 18대의 양산차를 전시해 소형 승용에서부터 고급 세단은 물론 상용차까지 아우르는 기아차의 라인업을 선보여 국내 대표 자동차 메이커로서의 위상을 과시했다.

특히 양산차 전시존에서는 올 뉴 쏘울의 SUV 스타일 튜닝 쇼카인 올 뉴 쏘울 ‘어반 액티브(Urban Active)’를 전시해 모터쇼 현장을 찾는 튜닝 마니아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올 뉴 쏘울 ‘어반 액티브’는 ▲크롬 몰딩된 블랙 하이그로시 컬러의 프론트 / 사이드 / 리어 스커트와 휠아치 가니쉬 ▲실버 컬러의 포그램프 가니쉬와 후방범퍼의 리플렉터 가니쉬 등을 적용해 쏘울 특유의 독창적인 디자인에 스포티하고 남성적인 이미지를 더했다.

한편 이번 부산모터쇼는 29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일반 관람은 30일부터)으로 내달 8일까지 진행되며, 기아차와 현대차를 비롯해 10개국 150개 업체가 참가해 총 64,563㎡에 이르는 전시장에 각각 전시관을 마련하고 신차, 콘셉트카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전시할 계획이다.

<사진설명> 기아차, 2014 부산국제모터쇼 참가
기아자동차㈜가 6월 8일(일)까지 벡스코(BEXCO,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소재)에서 개최되는 ‘2014 부산국제모터쇼(이하 부산모터쇼)’에 2,508㎡(760평) 면적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올 뉴 카니발, K9 등 양산차와 GT4 스팅어, 니로 등 콘셉트카 및 다양한 신기술을 전시한다.

140529 기아차 2014 부산모터쇼 참가.doc

목록
기아자동차 뉴스 이전글 다음글 리스트
이전글 2014-05-28
다음글 2014-06-02